#1. 창업을 한 뒤로 뭔가 계속 소모되는 느낌이고, 채워지는 느낌이 없어서, 마침 회사에서 진행하는 머신 러닝 스터디에 합류했다. 예~ 전에 네이버에 있을 때, pattern 인식 책으로 스터디를 한 적이 있었는데, 그래도 그때보다는 경험도 쌓였고, 주워들은 것도 있어서 이해가 그럭저럭 되는 편이다. 조금 더 여유가 있다면, 회사에 넘치는 데이터로 직접 돌려보면서 학습을 해 보고 싶은데, 그 정도까진 못 가서 아쉬움. 

#2. 1번과 비슷한 이유로 H형님을 만나서 이런저런 신세한탄을 하다가, 투자 스터디 같이 해 볼래? 라고 초대해주어서, 같이 하기로 했다. 독서모임이라 크게 부담이 없을 줄 알았는데, 없는 시간을 쪼개서 관련 책을 읽으려니 정말 회사 끝나고 집에 와서 멍 때릴 시간조차 없어진 느낌이다. 그래도 모임 멤버 중에, 부동산을 해 보신 분, 시스템 트레이딩을 해 보신 분, 회사 팔아 보신 분 (ㅋㅋ) 등 다양한 분들이 계셔서, 많이 배울 수 있지 않을까 한다. 자, 그럼 자기 전에 다시 책을 읽으러 가자..

'Dia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려운 문제 사람 vs 시스템  (0) 2017.07.13
허리가 아픔  (0) 2017.07.06
스터디  (0) 2017.07.01
최근에 많이 느끼고 배웠던 댓글 하나.  (0) 2016.10.19
설득 당한 것일까? 귀찮아서 포기한 것일까?  (0) 2016.07.06
창업 1년 기념  (0) 2016.06.18
스터디 :: 2017.07.01 00:42 Diary
open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