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되도록 플랫폼에 사람(관리자)이 개입하는 요소는 만들고 싶지 않다. 사람은 언제나 실수를 할 수 있고, 그 실수는 크건 작건 시스템에 안 좋은 영향을 미친다. 또한 규모가 작을 때야 사람이 일부 개입하여 최적화를 할 수 있지만, 향후 규모가 커져서 사람이 컨트롤할 수 없는 시점이 가까운 미래에 올 것으로 예상이 되면, 애초에 사람의 개입을 최소화하고, 사람이 개입해야 하는 요소는 기능으로 만들어서 시스템적으로 만들어야 한다.


여기서 몇 가지 문제는

1. 사업적인 목적 달성을 위해 / 원활한 시스템 운영을 위해 필요한 부분이지만, 현재 시스템 기능으로 존재하지 않는 경우, 보통은 사람이 개입하여 쉽게 해결하려 한다. 사실 필요한 부분이지만, 작은 부분 하나하나까지 기능으로 만들기에는 시스템이 너무 복잡해지고, 오히려 사람이 개입하면 간단히 해결할 수 있는 경우도 많다.

2. 문제는 이렇게 뒷문으로 열어둔 관리자 기능이 있을 때, 꼭 필요한 경우에만 사람이 개입해야 하는데, 어느 순간 보면, 명백히 "기능"으로 해결해야 하는 부분까지 사람이 몸으로 때우고 있는 경우가 있다. 반대로 꼭 필요한 경우에만 개입을 해야 하는데, 전가의 보도처럼 관리자 기능으로 몽땅 해결해 버리는 경우도 존재한다. 

3. 내 욕심은 뒷문으로 만들어준 관리자 기능들을 쓰는 사람들이 반드시 필요한 경우에만 제한적으로 관리자 기능을 활용하고, 어느 선을 넘으면 (플랫폼이 기능으로 돌아가지 않고, 관리자에 의존해서 돌아가는 상황)이 되면, 뒷문으로 만든 관리자 기능들을 플랫폼의 기능으로 개발해 달라는 요청을 해 주는 것이다. 그런데 막상 현업에 치이는 사업 쪽 사람들은 이 boundary를 인식하기가 쉽지 않아 보인다. (그냥 익숙해서 계속 관리자 기능을 활용한다)

4. 결론은? 일단 계속 사람으로 동작하면 안 되는 이유를 설명을 하고, 어느 순간 이 기능을 없애야 함을 계속 교육을 시킨다. 그리고 때가 되면 시스템으로 대체한다. (이게 다 무슨 소리냐..)

'Dia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도 하루가 가고..  (0) 2017.08.01
유독 후회가 많은 날  (0) 2017.07.19
어려운 문제 사람 vs 시스템  (0) 2017.07.13
허리가 아픔  (0) 2017.07.06
스터디  (0) 2017.07.01
최근에 많이 느끼고 배웠던 댓글 하나.  (0) 2016.10.19
openclos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