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이야기가 나와서 정리를 해 본다. 흔히들 구글 광고가 사용자 관심사 기반 광고만 있는 것으로 생각을 하는데, 사실 구글은 관심기반과 문맥 기반 광고를 모두 제공한다. 구글 애드센스가 제공하는 타겟팅은 크게 세 가지인데 아래와 같다.

  • 키워드 기반 문맥 타겟팅
  • 사이트 URL기반 게재위치 타겟팅
  • 사용자의 쿠키 ID를 바탕으로 사이트의 특정 사용자를 타겟팅하는 관심기반 광고

문맥 타겟팅이란, 말 그대로 구글이 페이지 내용을 수집하여, 핵심 키워드, 단어 빈도 등의 정보를 파악하여 관련성이 높은 광고를 보여주는 것이다. 유머 사이트에서 고양이 관련 사진이나 동영상이 있을 때, 펫샵 광고가 뜨는 것이 대표적인 문맥 타겟팅이라고 볼 수 있다. 실제 초기 구글 애드센스는 대부분 문맥 기반 광고가 게재되었으며, 당시에는 이것조차 센세이셔널했다. (아니 세상에! 페이지 내용과 관련된 광고를 보여준다니! 사실 나도 블로그에 애드센스를 붙인 계기가 도대체, 내 블로그에 관련된 광고는 어떤 것일까? 궁금해서였으니..)

게재위치 타겟팅은 요즘엔 거의 안 쓰이는 듯 하니 넘어가고, 관심기반 광고란 우리가 흔히 얘기하는 사용자 타겟팅 광고다. “여행”에 관심 있는 사람들에게 할인 호텔 광고를 보여주고, “헬스”에 관심 있는 사람들에게 운동보조제 광고를 보여주는 식이다. (이때 광고주는 해당 광고 캠페인의 관심사를 설정할 수 있음) 구글이 명시적으로 사용자의 관심사를 어떻게 추출하는지는 알려진 적이 없는데, 구글이 추정한 여러분의 나이, 성별, 관심사 정보는 여기 링크를 보면 확인할 수 있다. (이 링크에 따르면, Google 서비스를 사용하면 관심분야가 자동으로 추가된다고 한다.)

image

참고로 나의 경우엔 Google Plus를 통해 나이/성별은 정확히 가져왔고 (당연한가..) 관심 분야는 없는 것으로 나왔다. (구글.. 솔직히 얘기해라! 이거보다 나에 대해 더 잘 알고 있을 거 같은데..)

자, 그럼 마지막으로 문맥광고 vs 관심기반 광고의 노출 비중은 어떻게 될까?

실제 블로그에 붙여둔 애드센스 데이터를 살펴보면, 2007년 ~ 2011년까지는 대부분 문맥 기반 광고가 나가다가, 2012년부터 관심기반 광고가 조금씩 등장하기 시작했고, 2016년부터는 문맥 광고보다 관심기반 광고가 더 많이 나가고 있다.

image
2011년
image
2012년
image
2013년
image
2014년
image
2015년
image
2016년

왜 관심 기반 광고가 더 많이 노출될까? 그 이유는 광고의 효율에서 차이가 나기 때문인데, 관심기반 광고를 노출했을 때, 문맥광고 보다 RPM이 62% 정도 더 높다. (즉, 그만큼 돈을 더 벌 수 있다)

image

2016년 1월~6월까지 이 블로그의 RPM 데이터

참고로 우리 광고 플랫폼은 타겟팅이 됐을 때가 타겟팅이 되지 않았을 때 보다 RPM이 56% 정도 증가했다. 우리가 구글 대비 아주 못하고 있지는 않은 듯 하다. ㅋㅋ

찾아보니 자료가 잘 없어서 과감히 이 블로그 데이터를 까 봄.

PC와 모바일의 광고 단가가 차이가 난다고 하는데 과연 얼마나 차이가 날까?

먼저 지난 2015년 이 블로그에서 애드센스를 통해 발생한 수익은 80,340원 (환율 1200원 가정) 정도이고, 애드센스 보고서를 적절히 가공한 데이터는 아래와 같다. 참고로 콘텐츠용 애드센스의 게시자의 수익 지분은 68%라고 구글에서 밝히고 있다.

 

 

클릭 수

예상수입

클릭당
게시자 수입

클릭당
예상 단가(CPC)

데스크톱

227

48,216

212

312

고급형 휴대기기

194

31,224

161

237

데이터가 매우 적어서 일반화 하기는 조금 어렵지만, 이 데이터만 놓고 보면, 우리나라 광고주들은 PC에서 모바일 보다 약 32% 더 높은 광고비를 지출한다고 해석할 수 있다.

출처를 밝힐 수는 없지만, 조금 더 많은 클릭이 발생한 우리나라 모 사이트의 최근 수치를 보면 아래와 같다. (기간은 2015년 12월 1일~2016년 1월 14일)

 

클릭 수

예상수입

클릭당
게시자 수입

클릭당
예상 단가(CPC)

데스크톱

2,805

262,432

94

138

고급형 휴대기기

1,965

133,347

68

100

신기하게도 PC에서 모바일이 약 38%가 더 광고 단가가 높다.

주어진 데이터만으로 많이 무리해서 결론을 내려보면, 한국에서 CPC단가는 PC가 약 32~38% 더 높다. 페이스북은 어떻게 되는지 궁금하지만 일단 넘어가자.

PC대비 모바일은 광고를 넣을 공간이 부족하기 때문에 광고 단가가 더 높아야 하는 게 아닐까? 하는 생각을 잠깐 해 봤는데 (이건 언론사와 같은 매체사 입장) 철저하게 ROI를 따지는 광고주 입장에서는 아직까지는 모바일에서 사용자가 광고를 클릭한 뒤 어떠한 action(예를 들면 상품 구매)을 취하는 효과가 PC 대비 더 적었기 때문이 아닐까 조심스럽게 추측 해 본다.

하지만 앞으로 PC 대비 모바일 트래픽이 점점 더 늘어날 것이고 (이미 중국 바이두는 물론, 한국 쇼핑몰 쿠팡 역시 모바일에서 더 많은 트래픽이 발생하고 있다고 한다), 모바일 기기의 화면이 더 커지고, 성능이 좋아지고, 모바일에서 간편 “결제”가 이루어지게 되면, 상품 구매와 같은 행동들이 모바일에서 더 많이 이루어질 가능성이 크다. 그만큼 광고주들이 PC보다 모바일에서 광고비를 더 쓸 가능성이 있다. 또한 모바일은 PC 대비 개인화가 더 명확한 기기이니 만큼, 사용자의 관심사 + 위치 기반의 맞춤 타겟팅이 더 개선된다면, 언젠가 모바일의 CPC 단가가 더 높아질 그날도 오지 않을까?

나중에 시간이 남으면, 모바일 CPC 단가가 떨어지는 현상이 우리나라 만의 현상인지 global한 현상인지 찾아보겠음.

open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