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차저차 해서 집 인터넷을 SK 브로드밴드에서 KT로 변경하였다. 변경하면서 몇 가지 느낀 점을 적어보면,

  1. SKB는 내 기억에 설치 기사님께서 방문 약속 하루 전에 직접 전화를 주셨고, 시간 약속을 잡았었다. 그런데 KT는 직접 100 고객센터로 전화해서 시간 약속을 잡으려고 했지만, 2월 7일 오전에 설치 일정이 이미 잡혀 있고, 설치 기사님이 사전에 연락을 줄 거라고만 안내 해 줬다.
    7일 오전에 설치 예정이면 6일에는 연락이 왔어야 하는데, 당일 오전 9시에 전화가 와서 지금 설치하러 온다고 말하는 기사님의 센스에 당황했다. ㅡ.ㅡ; 당연히 나는 이미 출근을 했기 때문에 8일 오전 9시로 다시 약속을 잡았다.
  2. SKB는 설치 전 날 휴대폰 문자 메시지를 통해 xx일 오전 xx 시에 기사님 방문 예정이라고 알려줬던 걸로 기억하는데, KT는 그런 거 없다.
  3. 아무래도 직장인이다 보니, 오전 8시나 오후 6시 이후에 설치 받는 것을 선호한다. SKB는 기사님이 오후 7시까지 근무하기 때문에 오후 6시 반에 오셔서 인터넷 설치를 해 주셨었다. 그런데 KT는 무조건 오전 9시부터 시작하고 마지막 설치 타임은 5시라고.. 평일에 시간 안 맞으면 주말에 설치하란다. –_-; 
    물론 내가 KT 기사님더러 오전 9시부터 오후 7시까지 근무 해 달라는 요구는 하는 것은 아니다. 한 지역에 설치 기사님이 여러 분 계실 경우, 한 분은 오전 8시~ 오후 5시까지, 다른 분은 오전 10시 ~ 오후 6시까지 탄력적으로 근무를 시키는 방법도 있지 않을까? 설사 지역에 기사님이 한 분 밖에 없더라도, 설치 일정에 따라 오전 8시~ 오후 5시 근무, 오전 10시 ~ 오후 7시 근무처럼 그날 그날 설치 일정에 따라 탄력근무제를 도입하면 충분히 해결 가능할 듯 한데.. 하여간 KT..
  4. 하여간 오전 9시에 설치하러 온다기에, 계속 기다리고 있었는데, 9시 5분쯤 전화가 왔다. 지금 설치하러 갈 예정인데, 시간 되시냐고.. 언제쯤 도착하시냐고 물어봤더니, 10분 쯤 걸린단다. 그러고는 또 연락이 없길래, 9시 25분쯤 전화를 드렸더니, 아래에서 작업하고 계시단다. 그리고 실제 집에 방문한 시각은 9시 반쯤? “9시에 설치하러 온다”의 의미가 9시에 본인 회사에서 출발한다라는 의미일 줄이야.. 덕분에 난 지각.
  5. 안 그래도 이미지 안 좋은 KT가 더 싫어졌지만, KT에 좋은 얘기도 좀 해주면, SKB에 비해 해외 사이트 접속 시 확실한 속도 차이를 느낄 수 있다. 지메일 속도가 확연히 빨라진 것은 물론이고, SKB에서는 YouTube 동영상 시청 시 360p 화질에서도 끊길 때가 많았는데, KT는 720p 화질도 거의 끊김 없이 한 번에 볼 수 있다. (물론 3년 약정 시, SKB는 2.7만원, KT는 3.4만원 정도로, 가격도 7천원 정도 비싸다는 단점이 있기는 하지만)

총평 : KT가 전반적으로 SKB에 비해 서비스는 구리지만, 해외 사이트(gmail, YouTube 등) 접속 시 훨씬 쾌적하게 인터넷을 쓸 수 있음.

'Dia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일기  (0) 2012.02.24
의미 없는 싸이클  (2) 2012.02.11
KT 인터넷으로 변경  (0) 2012.02.09
남이 짠 코드 고치기  (0) 2012.02.08
일기  (0) 2012.02.02
조직개편  (0) 2012.01.12
─ tag  KT, SKB, 올레, 인터넷

지난 달인가? LG유플러스에서 아이폰과 안드로이드폰에서 동작하는 VoIP 앱인 U+ 070 앱에 관한 보도 자료를 뿌린 기억이 난다. 11월 16일 오전에 기사가 뜨기 시작했는데, 기존 myLG070과 무료 통화가 가능하고, WiFi 환경에서 상대적으로 저렴한 통화료로 전화가 가능했기에, 많은 사람들이 관심을 보였었다. 그런데 문제는, 기사의 공개 시점이다.

11/16에 기사가 공개되었지만, 정작 해당 어플은 11/16에 찾을 수가 없었다.

기사는 11월 16일에 나왔는데, 정작 아이폰의 앱스토어에서는 아무리 검색을 해봐도, U+070에 관한 앱을 찾을 수가 없었다. 중간에 +가 들어간 것 때문에 제대로 검색이 안 되는 건가 싶어서, uplus로도 검색해 보고, 유플러스, LG 070 등등 다양한 검색어를 조합했던 기억이 난다. 그런데 나중에 알고 봤더니, 앱 자체 승인이 늦어져서 기사가 나온 시점에서는 애초에 앱스토어에서는 해당 어플이 존재하지 않았고, 당연히 검색이 안되었던 것이었다.

한 달이 지난 지금, KT에서 똑같은 삽질을 하고 있다. KT는 show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12월 16일에 olleh navi 출시에 관한 소식을 알렸다. 기존 show navi에서는 나브텍 지도를 사용하던 터라, 지도 업데이트는 물론, 경로 찾기가 상대적으로 부실하여 경쟁사의 T Map에 비해 상당히 밀리고 있던 상황이었다. 그러던 차에, KT에서 자체 지도 데이터를 구축하여 새로운 네비를 개발하고 있다는 소식이 관련 커뮤니티를 떠돌았고, KT에서 “SHOW navi가 olleh navi로 새롭게 돌아 왔습니다!!” 라는 제목으로 글을 올리자, 이 글은 삽시간에 SNS를 통해 퍼졌었다.

12/16에 공지가 올라왔지만, 12/21까지도 어플을 다운받을 수 없는 상황인 olleh navi

 

글 제목만 읽은 많은 사람들은 olleh navi가 출시 된 줄 알고, 앱스토어에서 열심히 검색하는 삽질을 하였음은 물론이다. 아무리 검색을 해도 안 나오기에 글을 찾아서 읽어봤더니, 아직 네비앱은 앱스토어에서 승인 심사 중이고, 오픈이 되는 즉시 다시 공지를 한다고 나와 있었다.

물론, 타이밍이 중요한 서비스이기에, 서비스가 채 출시되기도 전에 보도 자료를 배포한다거나, 불가피한 사유 (정부의 규제 등등..)로 서비스 출시가 늦어지는 것은 어쩔 수 없다 치자. 하지만, 위 두 서비스는 딱히 서비스가 출시 되기 전에 홍보를 해야 할 이유는 없었다. 오히려 소식을 접하고, 앱스토어에서 열심히 검색한 고객들의 불편함만을 가져오고, 해당 기업에 대한 신뢰감만 줄었을 뿐이다.

내가 알기로, 앱스토어에는 어플을 올리고, 사용자들에게 공개할지, 안 할지를 결정할 수 있다. 즉, 무작정 기사부터 날리고, 애플의 승인이 날 때 까지 사용자들에게 욕을 먹을 것이 아니라, 일단 비공개로 앱을 등록하고, 애플의 승인이 끝난 다음, 이통사가 정한 시점에 공개로 전환하고, 홍보를 하면 된다. 특별한 사유가 있지 않는 한, 사람들이 기사를 통해 해당 서비스/앱을 접하고, 앱스토어에서 검색을 하고, 바로 다운 받고, 사용하면서 이슈화 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할 것이다.

제발 마케팅 담당자들이여.. 정신 좀 차리자.

지난 9월 아이폰을 구매할 때에, 요금제를 고민하다가, 어차피 만원 밖에 차이가 안 난다는 생각에 데이터 무제한 요금제 (i-밸류)를 신청했더랬다. 그리고 내가 3G 데이터를 많이 사용하면, 계속 무제한 요금제를 쓰고, 그렇게 많이 사용하지 않으면 한 단계 낮은 등급인 i-라이트 (3G 데이터 500 MB 지원) 로 바꿀 생각이었다.

KT는 미니고객센터라는 아이폰 어플을 통해 실시간으로 해당 월의 음성/무선인터넷/문자 사용량을 보여준다. 그리고 남은 무료 사용량도 표시해주기에, 고객이 자신의 사용량을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여기까지는 KT가 참 잘한 부분.

그런데 이상한 점은 음성 및 문자의 실시간 사용량은 잘 표시가 되는데 반해, 무선 인터넷 사용량은 따로 표시가 안 된다는 점이다.

무제한 데이터 요금제를 사용할 때의 미니고객센터
무선 인터넷 사용량은 따로 표시가 안 됨.

 

그러던 차에, 아무리 생각해도 내가 3G 데이터를 500 MB 까지 사용하는 것 같지 않아서, 한 단계 낮은 i-라이트 요금제로 바꾸었다. 신기한 건, i-라이트 요금제로 바꾼 뒤부터는 무선 인터넷 사용량이 실시간으로 잘 표시 된다는 점이다.

i-라이트 요금제를 사용할 때의 미니고객센터
무선 인터넷 사용량이 실시간으로 업데이트됨.

 

마찬가지 상황에서 요금제를 변경한 내 여자친구의 아이폰에서도 똑같은 현상이 나타나는 것으로 보아, 데이터 무제한 요금제 사용자에게는 실시간으로 데이터 사용량을 보여주지 않는 것은 어플의 문제라기 보다는 KT의 정책인 듯 하다.

KT의 입장도 이해하지 못하는 바는 아니다. 실시간으로 고객들의 무선 인터넷 사용량을 측정하고, 이를 다시 고객 별로 분리하여 보여주는 것은 분명 비용이 드는 일이다. 어차피 무제한 데이터 이용 고객들은 굳이 데이터 사용량을 보여줄 필요가 없으니, 해당 고객들의 데이터는 실시간 처리 대상에서 제외함으로써, 비용 절감을 주장할 수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데이터 무제한 요금제를 신청한 고객들이 자신의 데이터 사용량을 확인하고, 다시 낮은 요금제로 옮겨가는 것을 막기 위한 KT의 꼼수라고 느껴지는 것은 왜일까?

실제 주변을 살펴보면, 3G와 WiFi의 데이터 사용량을 정확히 이해하고, 자신에게 맞는 요금제를 선택하는 전문가들도 있지만, 대부분의 데이터 무제한 요금제를 신청한 일반적인 아이폰 사용자들은 “혹시나”하는 마음에, “대리점에서 추천해서”, 아직 자신의 사용패턴을 모르는 상황에서 데이터 무제한 요금제를 신청하게 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자신의 주변 환경 (집/학교/회사 등)에 WiFi AP가 존재하고, 이동하면서, 뉴스, 이메일, 지도등을 확인하고, 가끔 게임을 하는 정도의 라이트 유저라면 대부분 무선 인터넷 사용량 500 MB를 넘기기 쉽지 않다. 이러한 라이트 유저들은 굳이 데이터 무제한 요금제가 필요 없다. 하지만 KT는 쉽게 그러한 사실을 알려주지 않는다.

KT의 데이터 무제한 가입 고객이 10월에 이미 50만 명을 넘어섰다고 한다. 정말 고객을 위하는 길이 무엇인지 KT는 다시 한 번 고민해 보길 바란다.

 

ps) 아이폰의 경우 폰 자체의 설정 메뉴에서 3G 데이터 사용량을 보여주므로 대체제가 있다고 주장할 수도 있다. 하지만, 아이폰의 설정 메뉴는 데이터의 누적 사용량만을 보여주므로, 사용자가 매달 초에 초기화를 해 주지 않으면 해당 달의 데이터 사용량을 따로 확인할 수 없다.

vs

올해 초 분당으로 이사를 오고, 집에서 쓰는 초고속 인터넷을 KT 쿡 인터넷에서 LG U+ 인터넷으로 바꿨다. 이사 오기 전에 마포에서 살 때나, 이사 오고 난 뒤, 분당에서 살 때나, KT의 초고속 인터넷은 한 번도 끊긴 적이 없었는데, 이상하게 LG U+는 한 달에 한 두 번 씩 인터넷이 끊겼다. 잘 되다가 갑자기 인터넷이 안 되는.. 신기한 건 그렇게 안 될 때는 몇 시간이 안 되다가도 그 다음 날 쯤 되면 또 신기하게 잘 된다는 점이었다.

그래서 든 생각은 (아무런 근거도 없이) 아.. KT가 괜히 1등이 아니구나. 역시 1등은 다르군. LG는 3등이니까.. 이래서 LG의 품질이 떨어지는구나.. 라고 생각했었다 –0- 전혀 근거는 없었고, 그냥 인터넷에 뜬 소문 (이상하게 LG 인터넷은 자주 끊기더라) + 평소에 가지고 있던 꼴등의 이미지가 이런 결과를 만들었던 것 같다.

그런데 올해 여름인가. 한 달 에 한 번 씩 간헐적으로 끊기다 보니 은근히 불편해서, 별로 기대는 안 했지만, AS 기사 아저씨를 불러보았다. 기사분이 오셔서 이것 저것 체크를 해 주시더니, 랜선을 바꿔주고 가셨다. 다른 것이 문제가 아니라, 내가 가지고 있던 랜선이 노후화되어, 접촉이 잘 안되었던 것. 그 뒤로 몇 달 간, 단 한 번도 LG U+인터넷이 말썽을 부린 적은 없다.

괜히 지난 몇 달 동안 LG U+(당시에는 파워콤)를 ‘이러니깐 니들이 3등이지’ 이라고 속으로나마 생각했던 게 참 부끄러워졌다.

만약 KT 인터넷이 끊겼어도 단정적으로 KT의 네트워크 인프라, 네트워크 구축 수준, 엔지니어들의 실력을 탓했을까? 아마 아닐 것이다. KT가 이 정도인데, 다른 곳은 더 심하겠지. 라는 생각을 하지 않았을까. 이런 것이 바로 브랜드 이미지가 아닐까 싶다. 사실 큰 차이가 없음에도 불구하고 (적어도 대한민국 초고속 인터넷은 이미 상향 평준화) 1등은 그 동안 꾸준히 1등을 해 왔으니, 뭐가 달라도 다를꺼야. 그리고 꼴등은 뭔가 문제가 있으니깐 아직도 꼴등이라는 생각.

과연 LG U+가 이런 극악한 브랜드 이미지를 뛰어 넘고, 통신시장에서 성공할 수 있을까? 내 생각엔 무선에서는 800 MHz + LTE, 유선에서는 myLG070 인터넷 전화 정도가 돌파구일 거 같은데, 요즘 모든 부분에서 죽을 쑤고 있는 것 같아 참 안타깝다.

─ tag  KT, lguplus, 브랜드

연구실에서 하는 과제 중에 KT과제가 하나 있다.

KT가 앞으로 벌어먹고 살 사업 중의 하나로 VR을 생각하는 모양인데, 가속도계를 장착한 remote control을 사용해서 움직임을 인식하고, 이를 사용해서 게임에 적용하는 것이 올해 1단계 과제이다.

잘 이해가 안되는 사람은 wii를 사용한 게임을 생각하면 될 듯 하다.

현재 프로토타입은 가속도계와 택터가 들어 있고, 블루투스를 이용하여 통신을 한다.


여기서 받아온 가속도를 가지고 온갖 삽질을 해서 게임에 적용을 시킨다. 가속도를 사용해서 직접 motion recognition을 하는 경우도 있고, tilt정보, 혹은 가속도를 두 번 적분해서 위치 정보를 이용하기도 한다.

아직까진 사실 잘 안되지만, 그래도 동영상은 꽤 그럴듯하게 나왔다.




http://tinyurl.com/ycgson

바쁘디 바쁜 시간을 쪼개서 KT공모전을 준비하고 있는데..

설문조사를 할 사람이 너무 부족하다. -_ㅜ

혹시 KTgogo서비스가 궁금하신 분들은 1분만 내서 10문항 밖에 안되는 설문조사 참가 좀 ^^

미리 감사~~

'Dia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KT공모전 제출  (0) 2006.11.28
KT 공모전 준비 브레인 스토밍  (0) 2006.11.23
KT공모전 설문조사  (0) 2006.11.20
미칠듯한 진도 러쉬 -_-;  (0) 2006.11.15
실험 설계 및 분석 midterm, cheating sheet  (0) 2006.11.10
NHN  (3) 2006.11.07
openclos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