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기 기운 때문에 몸 상태는 메롱메롱이었지만, 그래도 이번 토요일이 마지막이라기에 잠시 다녀왔다. 조국 장관에 대해서는 의외로 내 주변에서도 의견이 꽤 다양한데, 백번 양보하여 조국 장관에 법무부 장관의 역할을 수행하기에 부적합(지금까지 나온 사실을 바탕으로 생각해 보면, 나는 부적합이라는 의견에 동의하지 않는다) 하다고 하더라도, 그 과정에 너무나 이상했다.

처음에는 언론에서 부족한 팩트에 근거해서, 혹은 "상상력"에 근거해서 부정확한 의혹 기사를 쓰고, 야당은 의혹이 있으니 장관이 되면 안 된다고 떠들고, 검찰은 장관 후보자에 대해 제기된 의혹이 많다며, 청문회 전에 압수수색을 시작하더니, 조국 장관이 임명된 이후에도, 조국 장관과 주변을 이 잡듯이 뒤지고 있다. "비리 행위"에 대한 수사를 하기보다는, "사람과 그 주변"에서 뭐라고 하나 나오라는 듯이. 그렇게 수사를 했다.

그리고 그 과정에서 검찰이 수사한 사실과 검찰이 쓰고 싶어 하는 스토리를 섞어서 언론에 흘렸고, 대부분의 언론은 이에 대한 검증 없이 그대로 (일부 언론은 오히려 이를 확대 재생산하여) 기사로 썼다. 애초에 반론은 관심 밖이었고, 향후 사실관계가 바로 잡히더라도, 이에 대해 정정해 주는 언론은 거의 없었다. 언론이 왜 그랬는지는 아직도 잘 이해가 안 되지만, 대부분의 언론이 반 조국 연대에 동참한 상황에서 '아무리 봐도 이 상황은 비정상인데' 싶었지만, 딱히 내 의견을 대변해 주는 언론은 없었고 (그나마 김어준의 뉴스공장 정도) 그래서 촛불 집회로 나갔다. 그리고 정말 많은 사람이 자발적으로 주말 저녁에 나온 것을 보고는 내 생각이 틀리지 않았구나. 이 상황이 잘못됐다고 생각하는 시민들이 많았구나라고 느끼며 "집회에 힘을 보태러 갔다가 도리어 힘을 받고 왔다"라는 누군가의 페이스북 코멘트에 대단히 공감하며 집회를 즐기다 왔다. 

검찰과 언론, 그리고 야당은 왜 이렇게 주말 저녁에 사람들이 검찰 주변에 많이 모여서 목소리를 내며 검찰 개혁을 외쳤을까를 다시 한번 깊이 생각해 주었으면 좋겠다. 물론 그들은 딱히 변할 게 없을 것 같아 걱정이긴 하지만.

'Dia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검찰 개혁 촛불집회를 다녀와서  (0) 2019.10.14
갑자기 너무 추워짐  (0) 2019.10.10
주말주말 끝  (0) 2019.10.07
간단한 대만 출장 후기  (0) 2019.10.03
개발 삽질  (0) 2019.09.28
계약서 검토  (0) 2019.09.20
남산공원  (0) 2019.09.16
모처럼  (0) 2019.09.15
추석 연휴  (0) 2019.09.14

오늘은 한글날 공휴일이라 느즈막이 까지 자야지라고 마음을 먹고 있었는데 새벽 6시에 눈이 떠졌다. 아니 이게 무슨 일인가 - 멍때리면서 상황 파악을 해보니, 갑자기 너무 추워져서 몸이 살겠다고 스스로 깨어난 게 아닐까 싶었다. (목도 칼칼했고. T_T 감기의 전초 증상이..) 서랍장에서 두꺼운 잠옷을 꺼내서 적당히 껴입고 다시 자는데 8시에 다시 깬 걸로 보아 아직도 추웠던 것 같다. 그래서 이번에는 지난겨울 이후 봉인해 두었던 두꺼운 극세사 이불을 꺼내서 다시 덮고 취침 시도. 다시 자기 전에 도대체 몇 도길래 이렇게 춥지? 라고 온도계를 봤더니 겨우 25도.. 25도면 여름에 반팔, 반바지 입고 자면서 에어컨 틀어놓고 잘 때 온도인데.. 이건 무슨 차이일까 싶다.

'Dia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검찰 개혁 촛불집회를 다녀와서  (0) 2019.10.14
갑자기 너무 추워짐  (0) 2019.10.10
주말주말 끝  (0) 2019.10.07
간단한 대만 출장 후기  (0) 2019.10.03
개발 삽질  (0) 2019.09.28
계약서 검토  (0) 2019.09.20
남산공원  (0) 2019.09.16
모처럼  (0) 2019.09.15
추석 연휴  (0) 2019.09.14

#1. 금요일 밤에 영화 조커를 보고 왔다. 다크나이트를 정말 좋아하는 팬심에 조커도 재밌지 않을까 해서 보러 간 건데 이게 웬걸.. 뭐 이런 호러 무비가.. 간만에 시간을 낭비한 듯한 영화. 왓챠 기준 예상 평점이 4점을 넘었던데, 왓챠의 추천 실패 기록으로 남겨두자.

#2. 한국에서 우리와 경쟁하는 Taboola와 인도네시아에서 우리와 경쟁하는 Outbrain이 합병을 한다는 소식이 공식적으로 나왔다. 이렇게 적어놓고 보면, 우리와 비슷한 규모인 것 같지만, 사실 둘이서 세계 1, 2등을 하는 큰 회사들이다. 그런데도 한국과 인도네시아에서 1등을 하는 우리가 더 대단하지만. (케케) 2017년 4월에 합병한다는 소문이 처음 뉴스로 나왔었고, 그 뒤로 소식이 없어서, 그냥 루머인가보다 했었는데, 결국 google과 facebook, amazon으로 재편되어가는 광고 시장에서 소모적인 경쟁보다는 다른 하나의 큰 광고 생태계가 되고자 한 것이 아니었을까 싶다. 둘이서 소모적인 경쟁을 멈추었으니, 한국에서도 서비스 경쟁으로 가 주었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 이왕 합쳤으니, 네이티브 애드가 광고 시장의 또 다른 축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힘을 내주었으면 좋겠다.

'Dia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검찰 개혁 촛불집회를 다녀와서  (0) 2019.10.14
갑자기 너무 추워짐  (0) 2019.10.10
주말주말 끝  (0) 2019.10.07
간단한 대만 출장 후기  (0) 2019.10.03
개발 삽질  (0) 2019.09.28
계약서 검토  (0) 2019.09.20
남산공원  (0) 2019.09.16
모처럼  (0) 2019.09.15
추석 연휴  (0) 2019.09.14
주말주말 끝 :: 2019.10.07 00:31 Diary

간단하게 출장 후기를 한 번..

데이블 대만 법인이 Google의 싱가폴 계좌로 줄 돈이 있음. 그런데 기존에 사용하던 대만 은행 온라인 뱅킹으로는 TWD -> USD 외화 환전 및 해외 은행 송금을 지원하지 않음. 그래서 데이블 한국 법인이 Google로 우선 돈을 보내고, 향후 한국 법인이 대만 법인에 청구를 하려고 봤더니, 대만은 해외 특수 관계 법인 (이 경우는 모회사)에게 돈을 송금할 때는 무조건 20% 세금을 때려버림. 즉, 자회사 거래로 1천만 원을 이체하면, 세금만 200만 원을 내야 하는 상황. 그래서 급히 대만에 날아가서, USD 계좌를 개설하고, 온라인 뱅킹으로 해외 은행 이체가 가능하게 하고 오라는 미션을 받고 급히 출장을 떠남.

똘똘한 대만 데이블러님이 서류는 다 준비를 해 두셨고, 간단히 은행 가서 싸인만 몇 번하고 오면 되는 일인 줄 알았는데, 갑자기 현지 은행에서 올해부터 대만 정부에서 규정이 바뀌었다며, 계좌 개설을 위해서는 대만 법인의 주주 명부가 필요하다고.. 그래서 주주가 한국 법인밖에 없다고 하니, 그럼 데이블 한국 법인의 주주명부를 요구함. (여기까지는 이해가 가능한 범위) 한국 법인 주주 중에는 개인도 있지만, VC 펀드, 비상장사도 있다고 했더니, 그럼 VC 펀드의 출자자, 비상장사의 주주명부까지 요구.. 혹시나 해서 한국법인 투자사의 주주가 비상장사면 어떻게 하냐고 물었더니, 그러면 거기의 주주명부도 필요하다고. 야이.. 우리랑 아무런 관련이 없는 투자사의 투자사 주주명부까지 어떻게 달라고 하냐고 했더니, 그럼 일단 투자자들의 주주명부까지만 달라고 함. 그리고 이건 규정이 바뀌어서 그런 거니 다른 대만 은행들도 똑같을 거라고.. 너네가 상장사라면 이런 문제가 없을 거라고 친절히 설명을 해줌.

더블 체크를 위해, 다음날 거래하고 있던 다른 대만은행을 방문. USD 계좌 개설을 요구하며, 이번에는 머리를 굴려서.. 작년에 대만 법인 설립을 할 때 사용하였던 한국 법인의 영문 주주 명부와 투자사들의 주주 명부를 제출함. 사실 좀 outdate 된 정보이긴 하지만, 크게 상관 안 하지 않을까? 했는데, 진짜로 예전 서류로 ok 해줌. (오예~) 대신 이번에는 너네가 거래 실적이 부족해서 온라인 뱅킹 신청이 좀 어렵다고. 아니, 그건 "너네가 온라인 뱅킹을 안 만들어줘서 거래가 없었던 거잖아!" 라고 외치고 싶었지만, 다른 은행 통장 내역을 보여주면서 최대한 선한(!) 표정으로 "우리 이상한 회사 아니야~" 라고 지점장님처럼 보이는 분을 설득. 결국 ok를 받아냄. 다만, 온라인 뱅킹을 위해서는 PC를 가져오면, 전용 프로그램들을 설치해 주겠다고. 결국 여기까지만 진행하고 비행기 시간이 다 돼서 다시 한국으로 복귀. 나머지는 다음 출장 때 처리하기로..

결국, 이번 출장에서 USD 계좌 개설은 포기하고, 그냥 오프라인에서 USD로 환전하고, 그냥 이체만 하고 옴. 여러분. 대만에서 은행 거래가 이렇게 어렵습니다.  #드러워서상장한다 

'Dia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검찰 개혁 촛불집회를 다녀와서  (0) 2019.10.14
갑자기 너무 추워짐  (0) 2019.10.10
주말주말 끝  (0) 2019.10.07
간단한 대만 출장 후기  (0) 2019.10.03
개발 삽질  (0) 2019.09.28
계약서 검토  (0) 2019.09.20
남산공원  (0) 2019.09.16
모처럼  (0) 2019.09.15
추석 연휴  (0) 2019.09.14

#1. 오늘도 별 쓸 얘기가 없는데, 어제의 삽질 경험을 써 보면, 이상하게 코드에서 내가 만든 SQL이 실행이 안된다. 쿼리가 잘못된 건가 싶어서, 따로 출력을 해서 DB 툴에서 실행해보면, 정상적인 쿼리임. try, catch로 감싸 봐도 별 오류가 없는데 한참을 헤매고도 문제를 찾지 못해서, 앞에서 일하시는 태호님께 헬프를 요청하고.. 쿼리를 실행하는 DB 라이브러리를 의심하며, 한 줄 한 줄에 print를 찍어봄. 이렇게 무식하게 해야 할까요..?라는 의문을 가졌으나, 임베디드 환경에서는 print만 되어도 감사하게 된다며 위로를 (...) 그래.. 개발환경이 웹임에 감사하며 다시 디버깅 시작. 항상 안 되는 건 아니고, 특정 조건에서만 아예 DB 라이브러리가 실행이 안되네? 하고 봤더니 내가 DB 변수를 잘못 주고 있었던 것. 이런 단순한 실수 때문에 나의 소중한 3시간이 날아가다니.. 그나마 태호님 덕분에 빨리 잡아서 다행이었다. 좋은 동료가 있어서 좋은 점이다.

#2. 회사에 만들어만 놓고 사업팀(사실 개발팀에게도) 공유되지 않고 있었던 데이터를 보는 툴을 간단히 만들어서 공개했다. 이 툴을 이용하면, 국가별, 서비스별, OS별, 브라우저별 광고의 다양한 통계를 확인할 수 있다. 1년 전쯤에 내가 의욕적으로 추진해서 데이터를 굽기 시작했는데, 사실 나도 바빠서 잊어버리고 있다가, 이번에 찾아서 공개하게 된 것. 나도 오랜만에 확인 해 보니, 신기하고 재미있는 데이터가 많다. 예를 들어, 대만에서는 안드로이드 비중이 40%, 아이폰 비중이 29% 정도 되지만, 인도네시아에서는 안드로이드 비중이 85%, 아이폰은 3% 밖에 되지 않는다. 나는 단순한 툴을 만들지만, 이 툴을 기반으로 다양한 인사이트를 뽑아내시는 분들을 보면 즐겁고 신기하고 행복하다.

'Dia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검찰 개혁 촛불집회를 다녀와서  (0) 2019.10.14
갑자기 너무 추워짐  (0) 2019.10.10
주말주말 끝  (0) 2019.10.07
간단한 대만 출장 후기  (0) 2019.10.03
개발 삽질  (0) 2019.09.28
계약서 검토  (0) 2019.09.20
남산공원  (0) 2019.09.16
모처럼  (0) 2019.09.15
추석 연휴  (0) 2019.09.14
개발 삽질 :: 2019.09.28 01:09 Diary
open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