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시간은 없고, 집중은 안 되고, 꼭 어디까지 읽어가야 하는 상황이라면? 10분 단위로 쪼개서 어디까지 읽어야 하는지 계획을 세워라. 예를 들어 난 오늘 20 장을 반드시 읽어야 하는 상황을 가정해 보자. 먼저 처음 2~3장을 집중해서 읽으면서, 대략적으로 내가 한 장을 읽고 소화하는데 얼마나 걸리는지를 계산한다. (평소에 내 스피드를 안다면, 이 단계는 건너뛰어도 좋다) 예를 들어, 내가 한 장을 이해하는데 10분 씩 걸린다면, 20장이면, 대략 200분이면 다 읽을 수 있다는 계산이 나온다. 그렇다면 만약 지금이 11시이고, 현재 300쪽부터 시작한다면, 11시 10분까지는 300쪽, 11시 20분까지는 302쪽, 11시 30분까지는 304쪽..  이런 식으로 계획을 세운다. (책 페이지에 시간을 표시해두는 것도 효과적이다) 막연하게 언제 끝날지 모르는 상황보다는 적어도 이대로 달리면 새벽 1시 30분에 잘 수 있다는 목표가 생겨서 집중이 잘 된다. 중간에 딴짓을 하면, 바로 내가 지금 몇 페이지 뒤처졌는지 눈에 보이기 때문에, 중간에 딴짓도 덜하게 된다. (= 집중이 잘 됨)


2. 소리 내어 읽는다. 경험상 다양한 감각기관을 사용했을 때, 집중력 + 이해력 + 암기력이 다 올라간다. 인간의 다섯 가지 감각 중에, 공부에 동원하기에 애매한 미각과 후각을 제외하고, 시각, 청각, 촉각을 최대한 동원한다. 보통 텍스트를 읽고, 중간에 쓰면서 개념 정리를 하게 되면, 시각과 촉각은 잘 활용하게 되지만, 청각은 별로 활용할 일이 없다. 그렇다면? 책 내용을 직접 읽어라. 내 목소리를 내가 듣는 거지만, 의외로 효과가 있다. 너무 다 소리 내어 읽으면 목도 아프고, 효과가 떨어지니, 평소에는 눈으로 보다가 도저히 이해가 안 되는 부분만 다시 소리 내어 읽어보자.


3. 그럼에도 공부가 잘 안된다? 무언가 제한된 상황을 30분만 만들어보자. 예를 들어 필기구 없이 30분만 공부해보라. 나에게 책에 줄을 그을 수 있는 색연필과 개념을 정리할 수 있는 샤프가 있다는 사실에 감사하며, 30분 뒤에는 정말 정말 공부가 잘  될 것이다. 혹은 30분간 어마어마한 소음 속에서 공부를 시도한다. 30분이 지난 뒤에는 내가 지금 얼마나 조용한 공간에서 혜택받으면서 공부하는지에 감사하며 공부가 또 잘 된다.


4. 과외 학생한테 가르친 다는 마음으로 읽어보자. 개념이 이해가 안 된다고? 확실하지 않더라도, 과감히 찍어서 개념을 정리하고, 내가 정리한 개념대로 책에 나온 설명을 때려 맞춰 본다. 만약 책에 나온 부분이 나의 이론대로 설명이 된다면? 과감히 다음 파트로 건너뛰고, 안 맞으면? 다시 찍어보자 ㅡ.ㅡ


5. 모르는 부분에 대해 질문을 정리 해 보자. 보통 교수님이나 조교님께 물어보려면, 일단 내가 뭘 모르는지를 알아야 하고, 질문을 명확히 정리할 필요가 있다. 내가 아는 부분은 어디까지이고, 이 부분은 이렇게 예상이 되는데, 그럼 저기 저 개념이랑 상충되는 것 같다. 이건 도대체 어떻게 해석해야 하나? 이렇게 질문 거리를 정리하다 보면, 의외로 스스로 답을 낼 수 있는 경우가 많다.


6. 필기는 별도의 노트보다는 책에 하라. 일단 노트에 필기를 하면, 나중에 다시 보게 될 확률이 적고, 책 보기도 바쁜데, 노트까지 보려면 시간이 빠듯하다. 그리고 중요한 부분은 내가 모르는 혹은 몰랐던 부분만 필기를 해라. 굳이 책에 뻔히 나오는 개념을 다시 적을 필요는 없다. (노트에 정리를 하다 보면, 왠지 책의 핵심 내용을 정리해야 할 것 같고, 그러면, 책에 뻔히 나오는 내용도 옮겨 적게 될 확률이 높다. 이 얼마나 비효율적인가!) 정말 중요한 내용이면 그냥 책에서 밑줄만 쳐라.


7. 처음 읽었을 때, 내 기준으로 너무나 쉽게 받아들인 부분은 굳이 책에 따로 줄도 긋지 말고 넘어가라. 어차피 이 부분은 나중에 봐도 이해가 잘 된다. 처음에 읽었을 때 이해가 안 된다면, 문단 옆 공간에 Q 혹은 ? 이렇게 표시를 해 놓자. 그리고 두 번째, 혹은 세 번째로 읽을 때 이해가 된다면, Q 마크를 지우고, 내가 이해한 부분을 나만의 언어로 짧게 적어놓으면, 나중에 도움이 많이 된다. (은근 Q를 스스로 없앨 때 쾌감도 좀 있음) 그리고 짧은 시간에 전체 내용을 정리할 때가 되면, Q 부분만 훑어봐도 된다.


8. 복습보다는 예습을 하라. 물론 예습 - 강의 - 복습을 모두 할 수 있다면 최선이겠지만, 시간은 언제나 모자라다. 만약 시간 관계상 복습과 예습 중 하나를 택하라면, 반드시 예습을 해라. 예습은 어차피 한 번에 모든 걸 이해할 필요가 없다. 슥슥 읽다가 모르는 부분이 있으면 체크만 해 놓고 넘어간다. 그리고 만약 강의를 듣는다면, 내가 몰랐던 부분을 집중(!)해서 듣도록 한다. 그리고 예습할 때 몰랐던 깨달음을 얻었다면, 이것도 마찬가지로 책에 간단히 개념을 적어두면 좋다. 아무것도 모르는 상태로 강의에 들어가면, 아무리 교수님이 강의를 잘하더라도, 습득률이 20~30% 밖에 안된다. 반면 한 번이라도 대충 읽고 강의에 들어가면, 이 비율을 60~70%로 올릴 수 있다. 동일 시간을 투자한다면, 예습이 복습보다 효율이 훨씬 좋다.


open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