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선 전세계 버전. 많이들 인용하는 Net MARKETSHARE 자료

MS의 인터넷 익스플로어가 아직까지는 전체의 반 이상을 점유하고 있다. 그런데 이 그래프만 봐서는 추세를 보기가 힘드니.. Net Markershare에서 제공하는 자료를 좀 가공하여, 그래프로 다시 그려 보았다.

전세계 브라우저 점유율 추세 그래프. Net Marketshare 제공 자료 재 가공

몇 가지 시사점

  1. IE의 시장 점유율은 2년 째 지속적으로 하락하고 있음.
  2. Firefox는 현상 유지.
  3. Chrome이 출시되면서, Firefox의 점유율을 가져올 것이라는 예상이 많았는데, 이 데이터만 놓고 보면, 예상이 틀린 듯..
  4. Chrome이 2008년 9월에 출시된 것을 감안하면, 3년도 채 되지 않아, 전체 점유율의 10%를 넘어섬.
  5. Chrome의 시장 점유율은 2년 동안 꾸준히 상승 중.

그렇다면 국내는 어떨까?

자료는 InternetTrend사에서 제공중인 데이터를 가공하여, 다시 그래프로 그렸다. 조사기관의 신뢰도는 확신할 수 없지만, 개인적으로 알고 있는 데이터와 유사하기 때문에 그나마 믿을 만 해 보였음.

국내 브라우저 점유율 추세 그래프. Internet Trend 제공 자료 재 가공.

역시나 예상했던 그래프가.. 인터넷 익스플로어를 제외한 모든 브라우저는 바닥을 기고 있다. 그나마 위안이 되는 것은 익스플로어의 점유율이 90% 밑으로 떨어졌다는 점?

굳이 도토리 키재기를 해서 다시 그래프를 그려보면,

국내 브라우저 점유율 추세 그래프. 인터넷 익스플로어 제외.

역시나 국내에서도 크롬의 점유율이 꾸준히 상승하고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우선 기존 Gecko와 Firefox 버전업 속도를 한 번 보자.

Gecko

Firefox release date diff_date
1.0 1 2004-11  
1.8 1.5 2005-11 365
1.8.1 2 2006-10 334
1.9.0 3 2008-06 609
1.9.1 3.5 2009-06 365
1.9.2 3.6 2010-01 214
2.0 4 2011-03 424
  5 2011-06 92
  6 2011-?  
  7 2011-?  

http://en.wikipedia.org/wiki/Gecko_(layout_engine)

보다시피 원래 Firefox의 major 업데이트 기간은 짧으면 200일, 길면 400일이 정도였다. 그랬던 Firefox가 앞으로는 release process를 바꿔서 약 6주~12주 간격으로 새로운 버전을 낸다고 한다.

이렇게 rapid release 정책으로 바꾼 이유를 자세히 살펴보면,

  1. 기존 firefox의 build process는 Nightly (QA없음, 매일 빌드), Beta (QA있음, Mozilla-central repository 기준), Release (충분한 quality)로 이루어짐.
  2. 사용자들의 beta에 대한 기대 수준이 매우 높고 / beta 사용자들이 자신들이 쓰는 버전이 pre release 라는 것을 모를 수도 있음
  3. 그래서 Mozilla central repository는 beta 채널에 업데이트를 하기 위해 안정화 하는 동안 freezing 되고, 이로 인해 next beta가 될 때 까지 patch들이 쌓이고, 추가적인 risk가 생김
  4. 그리고 Nightly 버전이 워낙 불안정하다 보니, 사용자들이 Nightly를 거의 안 쓰게 되고, 이런 얼리 어답터가 적다 보니, new feature를 안정화하는데 시간이 많이 걸림
    hhttps://developer.mozilla.org/devnews/index.php/2011/04/07/new-development-channels-and-repositories-for-rapid-releases

이런 문제들을 해결 하기 위해, nightly channel과 beta channel 사이에 aurora channel을 추가하고, 앞으로는 6주 간격으로 정기적으로 배포를 하는 방향으로 개발 배포 프로세스를 수정한다고 한다. 이런 모양으로..

새로운 feature가 추가되면, 무조건 Mozilla-central에 추가되고, 다음 process로 넘어가기 전에 문제가 발생하면, 해당 feature는 disable하는 방법으로 관리를 한다고 한다. 그리고 nightly, aurora, beta 사용자층도 좀 더 적절하게 구성되어, 새로운 feature가 빠르게 테스트되고, 안정화 되게끔 하려는 목적도 있고..

현재 draft 상으로는 6주-12주 간격으로 release 버전이 나온다고 한다. 이 그림을 보면 이해가 될 듯..

firefox 5에는 이미 이런 프로세스가 일부 반영되어, firefox 4가 나온 지 세 달 만인 6월에 새로운 버전이 나올 예정..

그리고 gecko 버전과 관련해서는, 앞으로 gecko 버전은 출시되는 firefox 버전과 맞춘다고 한다. firefox 5.0에 포함된 gecko 버전은 gecko 5.0이고, firefox 6.0에 포함된 gecko 버전은 6.0 이런 식으로..

http://mozilla.github.com/process-releases/draft/development_specifics/

 

무언가 gecko 버전이 획기적으로 개선되어 major 버전업이 된다기 보다는, Mozilla 쪽에서 version naming이랑 release 정책을 수정하였기 때문에 광랩업이 되고 있다고 보는 게 맞을 것 같다.

그리고 이러한 모질라의 광랩업 release 전략 (빠르고, 정기적인 배포!) 뒤에는 역시 구글 크롬 브라우저 따라잡기가 있었다는 소문이..

http://news.cnet.com/8301-30685_3-20044574-264.html

http://news.cnet.com/8301-30685_3-20064976-264.html

 

현재 상황을 보면, 4월 12일에 예정 일정에 딱 맞춰서 5.0 Aurora 버전이 나왔고, 예정 일정보다 3일 늦어진 5월 20일에  5.0 beta 버전이 나왔다. 이대로만 가면 정말 firefox 4.0이 나온 지 세 달 만인 6월에 5.0 버전이 출시 되고, 앞으로 구글 크롬 못지 않게 빠르게 버전 넘버가 바뀔 것 같다.

2008년의 Google의 화두는 모바일 OS인 Android와 Browser인 Chrome이 아니였을까. 물론 객관적인 근거는 없고, 지극히 개인적인 회사 업무상 관심사 기준이다. 자, 그렇다면 두 키워드를 합친 Google의 모바일 OS의 브라우저는 무엇일까?

흔히들 쉽게 Mobile Chrome이라는 용어를 많이 쓰는데, 막상 Google에서 Mobile Chrome으로 검색해 보면,

별로 신통치 않은 페이지들만 잔뜩 검색된다. 왜 그럴까? 이는 아마도 Google에서 공식적으로 Mobile Chrome이라는 용어를 쓰지 않기 때문일 것이다.

구글의 창업자 중 한 사람인 세르게이 브린의 인터뷰를 잘 살펴보면,

"Probably a subsequent version of Android is going to pick up a lot of the Chrome stack," Brin said, pointing to JavaScript improvements as one area.

→ "아마도 다음 버전의 안드로이드는 Chrome stack의 더 많은 부분을 가져갈 겁니다. " JavaScript의 향상 부분을 가리키며 브린이 말했다.

And the brand name likely will follow. "My guess is we'll have 'Chrome-like' or something similar," he said.

→ 그리고 브랜드 이름이 따라올 것이다. "제 추측으로는 ''Chrome-like'나 그 비슷한 것이 되지 않을까 하네요."

Chrome and Android's current browser both already employ WebKit, an open-source project for the process of interpreting the HTML code that makes up a Web page and rendering it on a screen.

→ Chrome과 Android의 현재 브라우저는 이미 Webkit이라는 오픈소스 프로젝트를 사용하고 있다. Webkit이란 웹 페이지를 구성하는 HTML을 해석하고, 화면에 이를 그려주는 역할을 한다.

이라고 나와있다. 브린은 현재 Android에 포팅된 브라우저를 Chrome이라고 지칭하지 않고 있으며, 향후 Chrome의 많은 부분이 더 포팅되고 나면, 'Chrome like' 혹은 'Mobile Chrome' 정도의 이름이 붙지 않을까 예상하고 있다.

그렇다. 현재 Andorid에 탑재된 현재 버전의 브라우저는 그저 많고 많은 Webkit 기반의 브라우저 중의 하나에 불과하다.

Chrome 브라우저의 핵심은 탭이 멋지게 분리되는 혁신적인 UI적인 측면 외에도, V8이라고 하는 걸출한 JavaScript 엔진이다. V8은 script 방식의 JavaScript 언어를 machine code로 변경하여 실행함으로써, 실행 시간을 획기적으로 단축시켰다.

하지만, Mobile에서는 여러가지 기술적인 난제(혹은 Andorid 출시 일정 때문에?)로 인해 현재 버전의 Android에는 V8를 탑재하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향후 V8이 Android로 성공적으로 포팅되고 나면, Google에서도 Android에 탑재된 브라우저에 Mobile Chrome 정도의 이름을 붙여주지 않을까? 지금은 그냥 Android에 포팅된 브라우저일 따름이지만.

동영상 방식의 웹뷰어 서비스인 Skyfire의 0.9 버전이 공개되었다. Skyfire는 한국의 이통사들이 제공하고 있는 웹뷰어와 비슷한 개념의 서비스로, 서버에서 브라우저가 실행되어 렌더링을 완료한 다음, 이를 동영상으로 캡쳐하여 단말기로 내려주는 형태이다. Skyfire를 브라우저로 알고 있는 경우도 있던데, 엄밀히 말해서 브라우저는 아니다. :) 자세한 이야기는 다음에 쓰도록 하고..

오늘 전할 소식은 Skyfire 0.9 소식이다. Windows Mobile 용과 Symbian 버전이 공개되었다.

http://get.skyfire.com/

업그레이드 내용은

  • WVGA 해상도 지원
  • zoom을 하고 난 다음, 스크린 사이즈에 맞춰 자동으로 페이지 사이즈 재 조정 (Smart Fit)
  • media 파일을 폰에 다운로드 가능
  • 검색창에서 자동 완성 기능 추가

이제 T-OMNIA나 Sony Erricsson Xperia X1, HTC Touch HD 등의 WVGA 폰에서도 Skyfire를 즐길 수 있다~ T-OMNIA에서 테스트 해 보니 잘됨. ㅎㅎ


http://www.mobileburn.com/news.jsp?Id=6312

http://news.cnet.com/skyfire-inching-toward-first-full-release/

─ tag  Skyfire, windows mobile
Webkit이란 웹 페이지를 해석하고, 그려줄 수 있는 open source 렌더링 엔진으로, 현존하는 렌더링 엔진 중 가장 뛰어난 성능을 보여주며, 특히 모바일 플랫폼에서 다양한 제품이 개발되고 있다.

2009년 1월을 기준으로 전체 웹 브라우저 시장 점유율은 다음과 같다.

출처 : Net Applications 자료

IE, Firefox, Safari 등이 사실 상 전 세계 브라우저 시장을 점령하고 있다. 언급된 전 세계 브라우저 강자들은 각자의 렌더링 엔진을 기반으로 모바일 플랫폼용 브라우저 역시 개발 하고 있다. 1위부터 살펴보면

  1. MS IE Mobile 6
    MS는 Windows Mobile에 기본 IE Mobile이라는 브라우저를 탑재한다. 기존 IE Mobile과는 다르게, IE Mobile 6는 Desktop 수준의 브라우징을 지원한다. JavaScript와 Ajax, 심지어는 Adobe Flash Lite 3.1 까지 지원한다고 하니, 향후 Windows Mobile에 기본 탑재 될 경우, 시장에 상당한 impact를 줄 것으로 예상되나, 아직은 개발 버전이다.

    에뮬레이터 다운로드



  2. Firefox Fennec
    Firefox의 모바일 버전인 Fennec은 Linux 단말인 Nokia의 N800/810에서 개발이 진행되고 있으며, 최근 Windows Mobile 버전이 공개되었다. Fennec 역시 여전히 alpha 버전 수준이다.



  3. Safari
    Apple의 Mac OS에 기본 탑재된 Safari는 iPhone, iPod touch에도 탑재되어 있다. 잘 알려진 대로, Safari는 Webkit 기반이며,  유려한 UI와 함께 뛰어난 브라우저 성능으로 시장에서 호평을 받고 있다.

  4. Chrome
    Google에서 개발한 새로운 브라우저 Chrome 역시 Webkit 기반의 브라우저 이다. Android에도 Mobile Chrome이 탑재되어 있다.

  5. Opera
    Desktop 브라우저에서는 별 힘을 쓰지 못하는 Opera지만, 모바일 시장에서는 일찍이 Opera Mobile을 출시하여, 시장에서 상당한 인정을 받고 있다.

즉, 전체 브라우저 시장의 1~5 위 브라우저 중, 모바일 플랫폼에서 상용화 된 브라우저 엔진은 Webkit과 Opera의 Presto 엔진이며, 이 중 Safari와 Chrome이 Webkit을 사용하고 있다. 이는 Webkit의 뛰어난 성능과 모바일 플랫폼에서의 안정성을 나타낸다고도 볼 수 있다. 위에서 언급한 브라우저 외에도

  1. Nokia의 OSS Browser
    S60 Browser로도 알려진 OSS Browser는 S60 플랫폼에 탑재된 기본 브라우저로, Webkit을 기반으로 하고 있다.
    http://opensource.nokia.com/projects/S60browser/

  2. Bolt Browser
    Bitstream 사는 Webkit 기반의 Bolt Browser를 개발하여 현재 close beta test를 진행하고 있다.
    http://boltbrowser.com/

  3. Palm Pre
    Palm Pre에는 webOS라는 새로운 개념의 OS가 탑재되어 있는데, 이 OS의 기반이 바로 Webkit이다.
    http://www.palm.com/us/products/phones/pre/ 

  4. Iris Browser
    현재 Windows Mobile 및 Windows CE에서 사용할 수 있는 Iris Browser 역시 Webkit 기반이다.
    http://www.torchmobile.com

Webkit의 뛰어난 표준 호환성과

SquirrelFish Extrem, V8 등의 획기적인 JavaScript 엔진을 통한 빠른 JavaScript 처리 등,

다양한 면에서 앞서 나가고 있는 Webkit 엔진. 이외에도 전세계 개발자들이 참여하여 지속적으로 성능을 개선하고 있다는 점에서 앞으로의 브라우저, 특히 모바일 플랫폼에서의 브라우저 대세는 Webkit이 아닐까한다.

 

  1. 기본 스펙

    •CPU : OMAP3430 (600~1000 MHz라는 얘기가 있으나, 정확한 clock은 확인 안됨) (기존 ARM 11 시리즈 프로세서보다 보다 성능은 두 배, 필요 배터리는 비슷하다고 함. Industry에 처음 나온 ARM Cortex A8-based microprocessor)

    •OS : Palm webOS

    •Network : 3G EVDO Rev A

    •Display : 3.1-inch 320x480 HVGA

    •Wireless : Wi-Fi 802.11b/g & Bluetooth

    •Memory : 8GB of user storage

    http://blogs.computerworld.com/palm_pres_processor_beats_apple_iphone

    http://www.palm.com/us/products/phones/pre/index.html#tab2

  2. Palm webOS

    •HTML5, CSS, JavaScript 표준을 기반으로 하는 새로운 어플리케이션 프레임웍인 Mojo를 사용하여 어플리케이션을 쉽게 작성

    •다양한 디바이스 서비스(전화번호부, 달력, 위치 정보)에 접근 가능

    •웹 어플리케이션들은 webOS에 설치가 가능하고, native speed로 실행 가능하다고 함 (native speed가 어느 수준인지는 확인 안됨)

    http://developer.palm.com/?sssdmh=dm13.189861

  3. The Palm Mojo SDK

    •Eclipse (Open source 기반의 IDE)를 기반으로 한 개발도구 배포 예정

    •Mojo SDK는 아직 공개 안됨

  4. Market Place

    •The Palm App Catalog? 사용자들에게 직접 어플리케이션을 전달할 수 있는 application catalog를 제공할 예정

    http://www.pcworld.com/article/156861/handson_a_closer_look_at_the_palm_pre_and_webos.html

─ tag  Palm, Palm Pre, WebOS
Palm Pre 조사 :: 2009.02.12 10:57 브라우저

Firefox를 개발한 Mozilla 재단에서 개발하고 있는 모바일 브라우저를 Fennec이라고 한다. 그 동안 Nokia의 스마트폰인 N810 (Linux 단말)에서 개발이 진행 중이였는데, 최근에 Windows Mobile용으로도 beta 버전이 공개되었다고 한다.

우선은 HTC Touch Pro 에서 동작한다고 하는데, touch 시리즈에는 다 동작하지 않을까? 그런데 T-OMNIA에서 돌려보니 아쉽게도 설치는 되나, 실행은 안됨.

WM용 Fennec Binary : http://ftp.mozilla.org/pub/mozilla.org/mobile/fennec-0.11.en-US.wince-arm.cab

아래는 HTC 단말에서 Fennec 시연 동영상

 

Windows XP에서 돌아가는 Fennec 에뮬레이터 버전도 공개되어 있음

http://ftp.mozilla.org/pub/mozilla.org/mobile/fennec-1.0a2.en-US.win32.zip

image


Fennec download link

http://ftp.mozilla.org/pub/mozilla.org/mobile/

open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