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www.yes24.com/24/goods/39934198?scode=032


118p. 가난이 내게 준 더 큰 선물도 있다. '돈이라는 게 별로 중요한 게 아니다'라는 지금의 내 가치관은 오히려 가난 때문에 내 속에 자리 잡은 것이다. 아마도 가난을 버티게 한 나의 자존심이었을지 모르겠다. 부모님도 마찬가지였다. 우리를 가난 속에서 키우면서도 돈을 최고의 가치로 여기지 않게 가르쳤다. '돈이 중요하긴 하지만 돈이 제일 중요한 건 아니다' 그런 가치관이 살아오는 동안 큰 도움이 됐다고 생각한다.

161p. 아내가 몇 번 면회를 왔다. 제1공수여단에 배치된 후 처음 온 면회는 평생 잊지 못할 것이다. 그 시절 군대 면회는 무조건 먹을 것을 잔뜩 준비해 오는 것이었다. 아무리 가난한 어머니의 면회라도 통닭은 기본이었다. 그런데 아내는 먹을 건 하나도 가져오지 않고 안개꽃만 한 아름 들고 왔다. 아무리 오빠가 없어도 그렇지, 정말 세상 물정 모르는 아가씨였다. 나도 우스웠지만 음식 대신 꽃을 들고 내무반으로 돌아온 걸 본 동료들이 배꼽을 잡고 웃었다. 그래도 그 꽃을 여러 내무반에 나누어 꽂아줬더니 다들 좋아했다.

223p. 그에 비하면 대통령은 회의 때 조는 법이 없었다. 감탄스러웠다. 특히 대통령은 언제나 회의 자료와 논의 내용을 충분히 파악한 다음 회의에 참석하기 때문에, 이미 다 알고 있는 내용이라 따분할 만한데도 그랬다. 내가 한 번은 궁금해하자 대통령은 "문 수석도 자기 일이 되면 졸리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나는 내 담당 분야만 내 일이지만, 대통령은 회의에서 논의되는 모든 내용이 당신 일이라는 것이었다.

457p. 다음에 민주적이고 개혁적인 정부가 다시 들어섰을 때, 그 책 (조국 교수의 진보집권플랜)이 제시한 개혁 과제 가운데 과연 얼마나 할 수 있을까. 흔히 정부의 의지만 있으면 다 할 수 있을 것처럼 생각하지만, 한 정부가 애를 써도 5년 임기 동안에 해낼 수 있는 것은 극히 일부에 지나지 않는다. 그러면 어떻게 될까? (중략) 진보집권플랜을 비롯해서 모두들 앞으로 진보/개혁정부가 무엇을 해야 할 것인가만 논의할 뿐, 그 과제들을 어떻게 실현할 것인지에 대한 논의는 부족한 것 같다. 지금 우리에게 보다 중요한 것은 '무엇을'할 것인가가 아니라 '어떻게'할 것인가이다.


그동안 막연하게 좋아하고, 지지를 보냈던 문재인 대통령의 자서전. 책을 읽은 이후에는 더 좋아졌다. 그 사람에 대해 알려면, 그 사람이 걸어온 길과 그 사람의 친구를 보면 된다고 들었다. 문재인 대통령은 노무현 대통령이 당당히 "친구"라고 말할 수 있었던 사람이다. 충분히 기득권 세력이 될 수 있었음에도, 사법고시를 합격한 후 인권 변호사의 길을 걸었다. 예전에는 인권 변호사가 정확히 무슨 일을 하는지 몰랐었는데, 이 책을 보면서 확실히 알게 되었다. 변호사로써 돈이 되지 않고, 명예가 되지도 않고, 이겨도 서슬 퍼런 독재 정권의 무언의 압력을 받던 그런 일들. 다른 사람들에 대한 연민과 이타적인 마음이 없었다면 불가능했을 작업이었으리라.

청와대에 입성한 후에도, 권력을 탐하기보다는 누구보다도 깨끗하려고 노력했고, 구설수가 없었던 그. 정치를 하지 않으리라 마음을 먹었지만, 국민들의 부름 속에 원하지 않던 정치를 시작했고, 정치에서조차 기득권과 타협하지 않은 채, 결국 운명처럼 대통령 당선까지 이뤄낸 문재인 대통령. 앞으로 그가 보여줄 대한민국에 무한한 기대를 걸며, 난 계속 지지를 보내겠다.

'독서노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독서] 코끼리와 벼룩  (0) 2018.05.09
[독서] 마윈, 내가 본 미래  (0) 2018.01.14
[독서] 문재인의 운명  (0) 2017.08.14
[독서] 창업가의 일  (0) 2017.07.17
[독서] 주식시장을 이기는 작은 책  (0) 2017.07.09
[독서] 전설로 떠나는 월가의 영웅  (0) 2017.06.28
open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