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드라마를 따로 챙겨본 적이 어언 10년쯤 되는 것 같다. 내 기억 속에 남아 있는 한국 드라마 명작은 "파리의 연인"이나 "하얀 거탑", "나인" 일 정도이니.. ㅋㅋ 미드는 은근 많이 챙겨봤었는데, 사내벤처 한다고 바쁘고부터는 미드를 챙겨보는 소소한 낙도 없어진 진 것 같아 좀 슬프다.

하여간 이번에 주변의 추천으로 "비밀의 숲"이라는 드라마를 한 편 보게 되었다. 처음에 그냥 또 검사들의 사랑 이야기인가.. 했었는데, 이게 웬걸. 내가 좋아하는 스토리가 복잡하고 머리를 쓰는 드라마가 아니던가! 

살인사건이 발생했는데, 주인공 검사와 검사 주변의 인물(동료 검사, 상사인 차장 검사, 후배 검사, 심지어 차장 검사의 재벌집 와이프까지..)들 모두가 범인으로 의심할 수 있는 합리적인 동기가 있다. 작가는 쉽게 누가 범인이라고 알려 주지 않으면서 흥미진진하게 스토리를 끌고 가는데, 아직까지는 반전을 거듭하면서 스토리를 꽤 잘 연결해가고 있다. 배우들의 연기도 충분히 만족스럽고. ㅎㅎ 총 16부작 중,  8부까지 방송이 되었는데, 이대로만 간다면 명작 반열에 충분히 오를 것 같다. 아직 안 보신 분들은 꼭 챙겨 보시라!

http://program.tving.com/tvn/stranger

그리고 극 중에서 "차장 검사"가 "부장 검사"보다 높은 직위라는 게 도무지 이해가 되지 않아서, 나무 위키에서 검사 항목을 찾아 읽기 시작했는데, 와.. 시간 정말 잘 간다. 

https://namu.wiki/w/%EA%B2%80%EC%82%AC(%EB%B2%95%EC%A1%B0%EC%9D%B8)

그리고 어찌어찌하다 보니 윤석열 검사님 페이지까지 보게 되었는데, 이런 내용이 나온다. 

https://namu.wiki/w/%EC%9C%A4%EC%84%9D%EC%97%B4


박근혜 정부에서 국정원 사건 때문에 새누리당의 비난을 받을 당시, 새누리당의 판검사 출신 의원들은 윤석열 지검장에 대해 "윤석열은 최고의 검사다. 그를 비난해서는 안 된다." "항명이 있었다고는 하나 이해해야 한다."라고 말하는 등 윤석열 지검장에 대해 옹호하였다. 그와 함께 일했던 법조인들은 '잠깐이라도 일해보면 존경할 수밖에 없는 인물'이라고 평하였다.

2013년 연수원 선배인 조영곤 지검장을 상대로 한 폭로전이 여론의 도마 위에 오르면서, "기수문화가 엄격한 검찰인데 윤석열이 너무 대드는 것이 아니냐"라는 이야기가 나오자, 윤석열 지검장을 아는 사람들은 한결같이 "만약 윤석열이 윗선에 항명했다면, 그건 윗선이 잘못하고 있다는 뜻이다."라고 대답하였다.

출처가 없어서 좀 아쉽기는 하지만, 위 내용이 사실이라는 전제하에, 도대체 한 집단에서 저 정도로 절대적이 신임을 받으려면 어느 정도의 실력과 덕을 쌓아야 하는지 잘 상상이 안된다. 나도 언젠가 같이 일했던 동료들에게 평가를 받을 때, 위 평가의 반이라도 받고 싶은 욕심이 있는데, 아직은 많이 부족한 거 같고, 열심히 노력을 해야겠다. (그런데 어떻게 노력을 해야하지? ㅋㅋ)

하여간 주말 동안의 갑작스러운 드라마 정주행과 위키 탐독으로 인해 일요일에 늦잠을 잤고, 결국 내일까지 읽어가야 하는 머신 러닝 스터디 책을 늦게부터 읽기 시작한 덕분에 이제야 끝이 났다. 이번 챕터는 Convolutional Neural Networks 을 설명하는데, 내가 너무 급히 읽은 건지, 최근 10년간의 이 분야의 성취를 저자가 한 챕터에 우겨넣었기 때문인지 당최 이해가 안 되는 부분이 너무 많다. ㅋㅋ 내일 스터디때 많이 물어봐야겠음.

open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