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최근 3년간 내가 감상한 드라마 (미드 포함) 중 최고라고 감히 칭할 수 있는 비밀의 숲이 끝났다. 마지막 화에서 이창준이 "좀 천천히 오지.."라고 할 때, 참 가슴이 먹먹하더라. http://tv.naver.com/v/1906072 이제 주말을 무슨 재미로 기다리나.. 놀라운 건 이 작품의 작가의 첫 작품이라는 것. 이수연 작가님. 앞으로 꼬박꼬박 챙겨보겠습니다. 아직도 보지 않으신 분들이 계시면, 주말에 시간 비워놓고 꼭 정주행 해 보세요.

#2. 월마다 하고 있는 자산 정리를 끝냈다. 코인 투자가 망해서 어마어마한 손실이 났고, 반영을 했더니 전체 자산이 어마어마하게 마이너스가.. P2P로 벌면 뭐 하나. 이렇게 까먹는데.. ㅋㅋ 이왕 이렇게 된 거, 향후에 여유가 생기면 내가 직접 이더리움 관련 앱을 개발하면서 시장을 키워보리라 다짐했다. (그만큼 크게 들어갔음.. ㅋㅋ 아오...)

#3. 스터디 때문에 재무제표 관련 책을 보고 있는데, 생소한 용어가 너무 많아서 책이 눈에 잘 들어오지는 않는다. 그래도 이거 다 읽고 나면, 우리 회사 재무제표는 어느 정도 이해할 수 있을 것 같아서, 열심히 보고 있다. 투자 스터디가 드디어 인생에 도움을 주는 것인가.. ㅋㅋ

'Dia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도 하루가 가고..  (0) 2017.08.01
유독 후회가 많은 날  (0) 2017.07.19
어려운 문제 사람 vs 시스템  (0) 2017.07.13
허리가 아픔  (0) 2017.07.06
스터디  (0) 2017.07.01
최근에 많이 느끼고 배웠던 댓글 하나.  (0) 2016.10.19
openclose

티스토리 툴바